자료실
자료실
  • Home
  • >
  • 자료실
  • >
  • 자료실
제목 녹소연 등 “편의점 상비약 확대해야”
작성일 2018.08.18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58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소비자단체들이 편의점 상비약 판매 확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소비자시민모임·한국소비자연맹·C&I소비자연구소 4개 단체는 6일 “실질적인 소비자편익에 기여할 수 있도록 편의점 상비약의 적응증, 판매제품 등을 대폭 확대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최상은 고려대 약학대 교수의 연구 결과 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로 인한 부작용 발생 등 안전문제는 우려한 만큼 심각하게 나타나지 않았으며, 대신 소비자편의성, 접근성에 기여한 바는 커졌다.

부작용(이상반응)의 경우 최다 부작용 보고 품목인 타이레놀정 500mg으로 2013년 80건, 2014년 86건, 2015년 88건, 2016년8월 현재 48건으로 갈수록 증가했지만, 안전상비의약품의 시장규모가 공급액 기준으로 2013년 150억원 규모에서 2015년 240억원(판매액 기준 320억 원) 정도로 성장한 점을 감안하면 심각한 편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 일반인 조사 결과 편의점에서 의약품 구매경험은 29.8%로 2013년의 14.3%에 비해 약 두 배 이상 증가하였고, 구매자의 93.9%가 편리하다고 응답해 긍정적인 반응이 나타났다.

소비자 편의성 확대 위한 제도 정비 필요

이들 소비자단체는 대신 실질적인 소비자편의성 확대를 위한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편의점 판매자에 대한 교육만을 강조하여 온 정책기조를 전환하여 의약품을 선택하는 소비자역량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한 제도로는 ▲의약품 표시제도 효율적 개선 ▲상품에 표시하는 의약품 정보 외에 약물사용정보(Drug Fact Box) 추가 제공 등 다양한 정보제공 방식 모색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의약품 사용 소비자 교육 추진 ▲편의점 상비약 복용에 대한 상담전화 개설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들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소비자가 스스로 필요한 정보를 취득하고 효율적이며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다른 방식의 지원체계가 마련되어 가고 있다. 이 같은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이나 지원체계도 사업자나 전문가에서 소비자로 과감한 전환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헬스코리아뉴스(http://www.hkn24.com)